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8월 14일 택배 없는날, 우체국,쿠팡 배송하나요?

건강정보

by 박은석 기자 2020. 8. 13. 03:10

본문

한 달 전 지정된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을 맞아서 많은 분들이 우체국, 쿠팡 배송하나요?라는 질문을 하고 있습니다. 결론만 말씀드리면 우체국은 소포 접수는 하지만 배송은 하지 않습니다. 본문에 다시 한번 구체적으로 정상 영업하는 곳과 아닌 곳을 따로 정리해드릴게요.

 

헷갈리는 분들이 많아서 제가 알아보고 정리한 자료를 그대로 공유하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정확한 정보를 보고 당황하는 일 업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8월 14일 택배 없는날

 

11번가, 우체국,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택배는 물건을 배송하지 않습니다. 만약, 13일날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음식을 주문한다거나 필요한 물품을 배송받길 원한다면 이날은 쉬어야 합니다. 금요일에 주문하면 안 되는 게 아니라 전날부터 온라인에서 물건 사는 건 자제해야 합니다.

 

8월 14일 금요일 배송하는 곳 정리

자체적으로 배송망을 갖춘곳과 편의점은 이용할 수 있습니다. GS25는 점포 간 택배서비스를 정상 운영합니다. CU도 5KG 미만이라는 제한이 붙긴 하지만 점포 간에는 이용할 수 있습니다.

 

쿠팡은 일반적인건 안되지만 로켓 배송은 가능하며, SSG닷컴의 쓱배송이나 마켓 컬리의 샛별 배송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합니다. 자체적으로 물류유통배송 서비스를 갖춘 곳들은 큰 여파가 없어 보입니다.

올해 초 만연하게 퍼져버린 코로나 팬더믹으로 인해서 온라인 주문량이 폭발적으로 늘게 됐습니다. 밖으로 나가지 말라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인터넷으로 시켜먹게 된 거죠. 이로 인한 업무과중은 오롯이 물건은 배달해주는 분들이 떠안게 됐습니다.

 

그동안 쉴 날 없이 일했으니 잠시나마 숨통을 트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나라에서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물론, 이렇게 한다고 해서 그분들의 물량이 줄어들 수는 없습니다. 직장인들은 아실 테지만 내가 쉰다고 남이 내가 할 일을 다 가져다가 슈퍼맨처럼 대신해주지 않죠.

이분들 입장에서 마음 편하게 놀러 갈 수 있을까요? 어차피 전날 되면 다음날 2~3배 쌓여버린 물량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 하는 걱정이 더 클 수도 있을 텐데 말이죠.

 

나라에서 정한 정책이니 응당 따라야 하는 게 맞긴 하지만 엄밀히 따지고 안을 들여다보면 정말 실효성이 있는 대책인가? 싶은 의문이 계속 들긴 하네요. 평소 1인 기사 분당  약 400개 정도의 하루 물량을 소화하다가 사건이 터진 이후부터는 500~600개 물량을 소화한다고 하네요.

 

이틀을 쉬게 되면 하루에 처리해야 할 건 1,200개가 되는 걸까요? 차라리 안 쉬고 매일 처리하는 게 속편 하다고 현장에서 일하는 분들이 직접 얘기하는 것에 귀 기울였으면 좋겠습니다. 댐에 물이 새어 나올 때 반드시 1개 구멍에서 나온다는 법이 업습니다. 한쪽을 막는 정책 말고 다른 곳에서 또 새는 건 없는지 한번 더 살펴서 꼼꼼하게 막아야 합니다.

 

이번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문 자체를 못하도록 막는 시스템을 갖추던가 각 온라인몰마다 대대적으로 전날이나 며칠 전부터는 구매 자체를 막는 시스템을 함께 도입했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에 우체국과 쿠팡 배송 하나요?라고 궁금한 분들이 있어서 나름 자세하게 적었습니다. 참고가 되셨길 바라겠습니다.

'건강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중위소득  (0) 2020.08.22
포토샵 cs6 무료설치  (0) 2020.08.18
다음 저품질 티스토리 게시글 사라지는 현상  (0) 2020.08.12
변비에 좋은 과일 총정리  (0) 2020.06.17
포만감 높은 음식 정리  (0) 2020.06.1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